네가 나를 부를 때
어느 날 너는내 눈을 보면서 이렇게 말했어.
원츄야!
니쥬야!
러브야!
너무 흔한 말이었지만
네 목소리로 들으니 느낌이 달랐어.
나를 얼마나 원하는지
네 눈빛과 목소리가 말해주었거든.
I want you.
I need you.
I love you.
너는 모를거야.
내가 밤마다 그 눈빛과 목소리를 생각하면서
얼마나 행복한 잠을 잤는지를 말이야.
Leave a reply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