두려움 없는 사랑
사람들에게 먼저 다가가는 것도
사람들 앞에 드러나는 것도 나는 싫어했어.
어렸을 때도 노래만 시키면
부끄러워서 도망가곤 했거든.
그런데 네가 내 손을 잡아 주었을 때
나는 네 손을 놓지 않기로 결심했어.
어쩌면 나는
용기가 없던 사람은 아니 였나 봐.
운명처럼 다가온 네 사랑 앞에
두려움 없이 뛰어든 걸 보면.
Leave a reply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.